Copyright 2018 Ahram Jeong all rights reserved.

http://ahramjeong.com/files/gimgs/th-39_237A5009_web_.jpg
http://ahramjeong.com/files/gimgs/th-39_237A5040_web_v2.jpg
http://ahramjeong.com/files/gimgs/th-39_237A5773web.jpg
http://ahramjeong.com/files/gimgs/th-39_03_v2.jpg

우연히 살아남은 내가 당연히 살아남았어야 할 너에게 Accidental Survivor
HD video and sound, prompter, 2016/2018

<우연히 살아남은 내가 당연히 살아남았어야 할 너에게>는 2016년 '강남역 살인사건' 이후 여성 희생자의 죽음을 추모하는 포스트-잇 메시지 아카이브 중에서 한 여성의 죽음과 관계하여 자신의 '살아남음'을 이야기하는 익명의 개인들의 말들에 주목하여 원고문을 만들고 이를 이주자의 낯선 음성을 통해 시연한다. 이 퍼포먼스를 기록한 영상에서 발화를 보조하는 장치인 프롬프터의 흐르는 텍스트가 화면에 노출된 채, 발화자의 서툴고 낯선 음성은 메시지를 전달하는 동시에 그 자신을 정체화한다. 이러한 관계적 구조를 통해 이 작업은 포스트-잇 메시지의 원저자인 '한국 여성'이라는 집단적 정체성을 넘어서 또 다른 권력구조 내 타자의 생존에 대한 발언으로 변화한다.
영상 기록과 함께 마이크와 스피커 그리고 영상과 동기화되는 프롬프터로 이루어진 플랫폼에서 관객은 소리내어 자신의 목소리로 말할 수 있다. 이는 개인의 말하기를 위한 공간으로서 기능하며 발화자로서의 개인의 위치를 제시한다.

Accidental Survivor presents the performance of a script that consists of a number of Post-it notes that memorialize a female murder victim. Focusing mostly on the messages that speak of the participants' own experiences of having 'survived' in relation to another woman's death, the performance is delivered through the voice of a performer who has recently migrated to Korea. In the video documentation of performance, as the source material of the recitation is revealed to be from the scrolling text of a teleprompter, the perceivable differences and awkwardness in the speaker's delivery reveals a process of one's relation to the text — as one that identifies with and yet distances oneself from the original authors of the Post-it notes. Through this relational structure the work expands beyond the subject of the collective identity and authorial voice of Korean women and speaks for survivors in other power structures and relations.
Along with the video documentation, a platform set up with a prompter synchronized with the video, mike, and speaker invites audience members to speak up. It acts as a space for one's voice and allows for the position of an individual as enunciator.

<우연히 살아남은 내가 당연히 살아남았어야 할 너에게> 프로덕션 크레딧
작가: 정아람

퍼포머: 이주
참고 자료: 경향신문 사회부 사건팀이 펴낸 책 <강남역 10번 출구, 1004개의 포스트잇> (나무연필, 2016) 에 기록된 익명적 개인들의 포스트-잇 노트들

Production Credit for Accidental Survivor
Artist: Jeong Ahram
Performers: Li Shu
Source material: individual post-it notes documented in the book, “1004 post-it Notes, Gangam Station Exit 10” (Seoul: Wood Pencil Books, 2016) by The Kyunghyang Daily News.